인디아트홀 공 x Kapo 교류전
The Invisible Wall
보이지 않는 벽 (ミエナイカベ)
2019.8.8 – 8.18 KAPO, KANAZAWA
2019.9.2 – 9.15 ART on GONG, SEOUL
이은정 (LEE EUN JUNG)
하진 (HA JIN)
조음사 (JOUMSA)

벽을 멀리서 혹은 가까이서 바라보고 상상해본다.

역사적, 문화적, 사회적, 심리적(정서적)인 벽과 경계들.
– ‘보이지 않는 벽’에서 하진, 이은정 작가는 국가, 문화, 언어의 경계를 넘어 카나자와라는 새로운 장소와 맥락에서 역사적, 문화적, 사회적, 심리적으로 ‘만들어진’ 벽들에 대하여 사유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이은정은 카나자와 도심에서 만나는 다양한 벽들을 종이에 프로타주하여, 그곳에 존재하는 시간과 사람들의 다양한 삶과 이야기들의 흔적들을 떠낸다. 프로타주로 떠낸 종이벽은 Kapo의 공간에 설치/전시하고, 이후 서울의 아트온공으로 옮겨와 재구성된다. 하진은 카나자와의 거리에서 수집한 것들로 임시적이고 임의적인 벽과 경계를 만들고 다시 해체하는 과정의 작업을 진행한다. 작업은 사진과 글, 동영상으로 기록하여 남긴다. 이 반복적인 과정을 통해 벽은 저항을 무마하며 이주를 꿈꾼다. 「壁」を遠いところから、あるいは近づいて想像してみる。「ミエナイカベ」 ― 韓国のアーティスト HA JINとLEE EUN JUNGは国や文化、言語の境界を越えて、金沢という普段とは違う場所・文脈で歴史的や文化的、社会的、心理的に「つくられた」壁に対して再考するために制作を行う。LEE EUN JUNGは金沢の街中で見つけた様々な壁をフロッタージュによって紙に写し取り、その場所に存在し積み重なった時間と人々の生きた痕跡を描き出す。フロッタージュで写し取った紙の壁は、Kapoに設置・展示し、その後韓国・ソウルのART on GONGにて再構成される。 HA JINは金沢の街で収集したものを用いて、仮設的で恣意的な壁/境界をつくり、再び解体する過程をみせる。写真とテキスト、映像で記録されたものが作品となる。この反復的な過程を介して壁は抵抗を解きほぐし、移住を夢見る。

이은정은 인류가 만들어온 물리적 시간이 담긴 벽의 흔적을 바라본다.
– 지금, 여기, 이곳 우리의 눈앞에 존재하는 벽. 다양한 이야기들을 담고 있는 벽의 표면은 건축의 피부와도 같다. 건축의 피부는 외부환경으로부터 거주자를 보호하고, 거주자들의 흔적을 머금는다. 작가는 그 표면에 남겨진 흔적을 반투명한 트레싱지를 덮고 프로타주로 떠내고, 이렇게 만들어진 다양한 벽 조각들을 모아 새로운 벽을 만든다. 시간을 버텨온 단단한 벽은 이제 쉽게 찢어지고 사라지는 종이 벽이 되어 새로이 공간을 가르며 그 흔적을 드러낸다. 이 같은 방식으로 경계는 존재하고 사라지기를 반복하며 그 기능과 의미의 변화를 시도한다. 人々がつくってきた時間が込められた物理的な壁の痕跡をみつめる。今、ここで私たちの目の前に存在する壁。様々な出来事や物語が染み込む壁の表層は、まるで建築物の皮膚と言えるようなものである。建築物の皮膚は外部環境から居住者を保護し、居住者による痕跡を包む。LEEは、その表面に残された痕跡を半透明のトレーシングペーパーで覆い、フロッタージュする。こうしてつくられた様々な壁の表情を集めて新しい壁をつくる。これまでの長い時間を耐えてきた堅固な壁は、簡単に破れて消えてしまう紙の壁へと変換され、新たに空間を切断し、その痕跡をさらけ出す。境界はこのような方法によって、存在しては消えてなくなることを繰り返していくものであり、作品制作を通じてその機能と意味の変容を試みる。

하진은 ‘벽이 있던 자리’에 주목한다.
– 벽은 쌓였다가 시간의 흐름에 의해 허물어지고, 공간을 나누는 효용이 다하면 무너뜨린다. 물리적인 벽을 이용해 도시의 공간 분할에 대한 설치 작업의 연장으로 벽의 있음과 사라짐을 흩어지는 모래를 사용해 유추하도록 안내한다. 벽의 흔적을 통해 인간이 만든 것들의 유한함을 담고자 한다. 벽이 수직적이라면, 벽의 흔적은 수평적으로 바닥에 남는다. 「壁があった場所」を読み解く。積んで建てられた壁が、流れる時間によって崩れていく。空間を隔てるという役目が終われば壊れていく。物理的な壁が都市空間の分断に利用されることを表現したインスタレーション作品の延長として、散らばる砂を用い、壁の存在と消失を暗示する。壁の痕跡は壁が垂直であれば、床に水平に残る。その残された痕跡は人間のつくったものが有限であることを示すかのようだ。

DIRECTOR : JOE BYUNG HEE.
ARTISTS : HA JIN. LEE EUNJUNG. JOUMSA
CURATOR : SAITO MASAHIRO.
CRITIC : NAH IL MIN.
ORGANIZER : INDIE ART-HALL GONG. KAPO.
SPONSORSHIP : WORKBAND. ARTS COUNCIL KOREA.

쥬니치신문 2019.8.15
日韓 芸術で近づける アートスペース交流5年目

韓国の2人、金沢で滞在制作
 金沢市野町のアートスペース「Kapo(カポ)」と韓国の芸術家らの交流が今年で五年目を迎え、今夏も二人が来日して滞在制作を進めている。Kapoに集う彼らは「ちっぽけな私たちの取り組みでも、こんなことが集まって日韓は近づけるはず」と前向きだ。十七日午後五~九時には、創作の最終過程を見学できるオープンスタジオを催す。(辻渕智之)

 「ミエナイカベ」(見えない壁)。間もなく完成する作品のコンセプトだ。歴史や文化、社会あるいは心の壁の存在と消失を表現しようとしている。

 二人のうち、河振(ハジン)さん(46)は街に散らばる砂や破片を、壁が時間の流れで崩れ去った痕跡と捉えて拾い集め、作品にしようと思っていた。「でも金沢の街はきれいすぎて、材料が集まらなかった」と笑う。そこで別の手法に取り組んでいる。  もう一人の李恩貞(イウンジョン)さん(45)は街を歩き、さびたトタン壁や古びた木の塀の凹凸を紙に写し取った。

 河さんは日本に来たのが初めて。日韓政府の対立が深まり、来日前には「飲食店で韓国人と気づかれたら、食べ物に変な物を入れられるかも」と心配した。実際は違っていた。「金沢は昔と今が衝突せず、調和した素晴らしい街だった。来てみて、考え方が変わった。そんな小さな変化が今、韓国と日本の間では大事だと思います」

 Kapoの代表ディレクター、斎藤雅宏さん(38)は「彼らには日本や金沢の文化を理解するいい機会になるし、金沢のアーティストにとっても彼らと直接話せて作品も見て刺激になる」と交流を続けてきた。

 二人の作品は完成後に韓国へ運ばれ、九月上旬にソウルのアートスペース「Gong(コン)」で展示される。斎藤さんと金沢、ソウルで芸術イベントを催してきたGongのディレクター、趙炳喜(チョビョンヒ)さん(50)は「金沢とソウルのアーティストたちが共感できる。金沢での経験は彼らの中で何かが変わるターニングポイントになっている」と語った。

한일 예술로 가까워지다 아트 스페이스 교류 5년쨰

한국의 두사람, 카나자와에서 체류하면서 작품제작

카나자와시 노마찌에 있는 아트 스페이스 Kapo와 한국의 예술가들의 교류가 올해 5번째를 맞이했다. 올해 여름도 2명의 일본에 체류하면서 작품을 만들고 있다. Kapo에 모인 그들은 “자그만한 우리들의 움직임일지라도 이러한 것들이 모여지면 한국과 일본은 가까워질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했다. 17일 오후5시에는 체류중 제작한 최종과정을 관람할 수 있는 오픈 스튜디오를 주최한다.

“보이지 않는 벽” 곧 완성 될 작품의 컨셉이다. 역사와 문화, 사회 또는 마음의 벽의 존재와 소실을 표현하려고 한다.

하진은 거리에 흩어져 있는 벽이 시간의 흐름에 의해 허물어져 사라진 흔적들은 모은 모래나 먼지를 작품에 이용하려고 했다. “하지만 카나자와의 거리는 너무 깨끗해, 그 재료를 모으지 못했다”라며 웃었다. 그래서 다른 방법을 구상했다.

이은정은 거리를 걸으며 녹슨 함석벽이나 오래된 나무 울타리의 요철을 종이에 프로타쥬했다.

하진은 일본에 온 것은 처음이다. 한일 정부의 대립이 깊어져, 일본에 오기전에는 ‘음직점에서 한국인이라고 눈치 채이면, 음식에 이상한 것을 넣지 않을까’라는 심려를 했다. 실제로는 달랐다. “카나자와는 과거와 현재가 충돌하지 않고, 조화된 멋진 거리다. 와보고 생각이 바뀌었다. 이런 작은 변화가 지금 한국과 일본 사이에서는 소중한 것이다.

Kapo의 대표 디렉터 사이토 마사히로는 “그들에게는 일본이나 카나자와의 문화를 이해할 좋은 기회가 되며, 카나자와의 아티스트로서도 그들과 직접 대화하며 작품도 보고해 자극이 된다”며 교류를 지속해 왔다.

2사람의 작품은 완성후에는 한국으로 옮겨져, 9월 2일에 서울에 있는 인디아트홀 공에서 전시된다. 사이토 마사히로와 카나자와 서울에서 아트 이벤트를 주최해 온 인디아트홀 공의 디렉터 조병희는 “카나자와와 서울의 예술가들이 공감할 수 있는 카나자와 에서의 경험은 그들 안에서의 무언가가 변화하는 터닝 포인트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