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인을 위한 질병관리본부

지구인을 위한 질병관리본부
(Earthian Center for Disease Control & Prevention)
2020.7.17-8.15

고의선 김찬우 노경화 박철호
살친구(양승욱+허호) 손소현 손재린
송유경 신세빈 유한솔 이신아
임승균 임지혜 홍근영

주최:인디아트홀 공
기획:임정서
코디네이터:유지영
자문:이은정,하진
필진:나일민,이인복
프로듀서:조병희 / 디자인:임훈
행정:오원석 / 설치:김양선
사진:안돌용
전시진행:박준식,여연재,이해현,최우창
협력:웍밴드공,생체실험실,9blocks,DoPlus,칼날
후원 : 서울문화재단
 

지구인을 위한 질병관리본부

글. 임정서

인디아트홀 공은 2014년부터 매년 여름 공포전을 해왔다. 공포 기획전은 조장된 사회에 대한 공포를 예술로 들춰내고, 객관화 시켜 바라보고자 매년 다른 공포를 주제로 진행되었다. 2020년 7번째 공포전은 “질병”을 주제로 생체실험실과 웍밴드공이 기획 협업으로 새로운 창작 실험 형식의 ‘지구인을 위한 질병관리본부’ 프로젝트를 시도한다.

21세기 현재, 우리는 위생 및 보건이 강화된 현대사회에서 질병으로부터 안전함을 보장받는 듯 살고 있다. 불과 1년 전인 공포전2020년의 주제를 “질병”을 설정하고 저 문장을 썼던 2019년에만 해도 그랬다. 적어도 그렇게 생각했다. 과연 우리 중 누가, 2020년 팬데믹에 이르는 코로나19 감염병의 창궐을 전 지구인이 마주하리라 감히 상상이라도 해봤을까?

물론 과학자들은 감염병의 위기를 예측하고 경고해왔지만, 우리는 열심히 먹고 사느라 바빠 이 경고를 못 보고 못 들은 것은 아닐까? 본 프로젝트의 초기 기획 단계에서는, 이런 재난 수준까지도 갈 수 있는 질병과 보건 위생의 위기(공포)를 예술로 비춰보고, ‘질병’을 다루는 사회의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구조를 살펴볼 수 있도록 프로젝트 구성했다. 2019년에 말이다.

그런데 웬걸!
2020년, 기획팀은 우리 앞으로 예측불가하게 펼쳐지던 우한 폐렴이 코로나19로 명명되고 중국과 한국, 그리고 유럽을 휩쓸더니, 전 세계로 퍼지며 WHO가 팬데믹 선언까지 내리는 이 상황을 보며, 멍석이라도 깔아야 하나 싶었다.

아래는 내가 2019년 말쯤 참여 예술가에게 보낸 본 프로젝트 제안서이다.

위와 같은 프로젝트 참여 제안서를 받은 참여 예술가들은 함께 “코로나19 사태”로 실제 질병에 대한 공포를 직접 경험으로 겪으며 정말이지 ‘예술 병 연구자’가 된 듯 작업에 임했다. 창작 과정 중 참여 예술가들에게 들은 인상 깊은 코로나19 사태에 반응하던 코멘트를 몇 자 적어본다.
“초기 단계에서, 다양한 질병을 다루는 다양한 이해관계; 개인, 국가, 컨트롤 타워, 보건 위생 등 다층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시각으로 참여 예술가가 프로젝트에 임했으면 했는데, 그 설명과 전달이 어려웠어요. 그런데 코로나19로 질병관리본부, 위기관리, 보건 재난 등을 제가 설명하지 않아도 직접 경험으로 모두가 그냥 살아 이해하는 부분이 생겼어요.”
임정서, 총괄 기획

“이게 무슨 일인지 모르겠어요. 내가 19년 가을에 2020년 공포전 주제를 질병으로 잡았는데… 내 스스로가 좀 무서워지네요….”
이은정, 기획 자문

“현실에 공포가 있기 때문에, 자칫 주제를 잘 못 다룰까 조심스럽다. 코로나19로 보이는 인간 군상에 대해 초점을 맞춰 작업하고자 한다.”
박철호

“제 초기 작업 아이디어는 종교를 통해 퍼지는 감염병 확산이었는데… 코로나 상황에 실제로 그런 사건이 일어나서 …. 계획을 바꿔야 할 것 같아요.”
양승욱

“코로나19 시국과 그에 반응해 나타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기록하는 것이 예술가로서 나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노경화

“초기 작업 구상에선, 감자역병을 머리로만 이해해 유희적으로 풀 생각이었는데, 막상 겪어보니 이것은 실재하는 공포고 그걸 가볍게 다룰 수 없는 것이란 걸 직접 경험으로 깨달았다.”
신세빈

“병균이 전염되고 확산되는 형태가 흥미로워요. 코로나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는데, 저는 작업으로 감정이나 감각을 확산시키는 시도를 해보고 싶어요. 그 전파력 때문에 차단, 격리가 일상이 된 지금이지만, 그것으로부터 대안적 소통방식을 연구해보고 싶어요.”
임승균

“저는 지금 대구에서 레지던시를 하면서 대구 신문을 콜라주 작업 소스로 사용해요. 대부분 코로나 기사고, 이를 스크랩하고 기록하는 것이 유의미한 작업이라 생각합니다. 코로나 사태가 앞으로 우리 사회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올지 상상해 봅니다.”
임지혜

‘현실이 더 비현실적인데, 과연 예술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고민됩니다.’
유한솔

‘‘서로에게 sweet 했더라면 인재는 없었을 것’ 이라는 작업의 시작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점점 심각해지고 위기를 겪어보지 않은 자의 풋상상일뿐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러던 중 가장 심각한 곳에서 시작 된 선행들에 서로의 따뜻함이 정말 이 시기를 이겨나가고 있다는 걸 느꼈고 가능한 일이라는걸 알았습니다.’
이신아

이 코로나19로 인한 보건재난의 공포를 겪은 게 어디 이 프로젝트 팀뿐일까!
21세기를 살아가는 지구 전 인류인 걸!

인류학 연구에 ‘opportunistic research or emergent sampling (기회주의적 연구나 긴급 샘플링)’이란 분류가 있더라. 여기서 ‘기회주의’는 다소 부정적인 단어의 사회적 의미가 아니라, 현장에서 얻은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연구자가 알아가며 (as unfold – 펼쳐내며) 샘플링 결정을 내리는 연구 방법이라고 한다.

작년부터 시작된 이 ‘예술 병 연구’에도 ‘긴급’을 붙여본다. 예술적 상상보다 더 비현실적인 현실, 팬데믹을 겪으며 느낀 예술가들의 경험과 상상을 풀어낸 ‘지구인을 위한 질병관리본부’로 당신을 초대한다.

팬데믹을 함께 살아낸 당신은, ‘지구인을 위한 질병관리본부’를 보고, 과연 어떤 코멘트를 남기고 싶은가?

https://pandemic-comment.web.app 사이트 개발자 오현석
워크샵
예술병 중간 학술대회
리플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