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점 - 이은정

이.시.점
This Point of View
이은정 (LEE EunJung) 개인전
2020.12.3-13

이. 시. 점.

나의 작업과 삶의 큰 주제는 패턴과 균형이다.

일상에서의 사적인 패턴에서 전문가들의 분석적 패턴, 자연 속에 존재하고 발견된 수많은 패턴은 우리 삶과 연결되어 있다. 서로 다른 영역에서도 패턴은 보이지 않는 관계로 얽혀 존재한다.

왜 인간은 패턴을 찾을까? 라는 질문에 대한 나의 가설은 ‘균형’의 추구이다. 균형을 찾기 위해. 우리가 추구하는 궁극적인 상태를 위해 우리는 불균형의 상태 위에서 패턴을 이해하는 과정을 통해 균형을 꿈꾼다. 내가 속한 사회와 자연 사이에는 어떤 관계와 패턴들이 숨어있을까? 인간의 작고 소소한 일부가 자연의 형태를 닮아있는 이미지는 오랜 관심사다. 손가락 지문이 우리가 사는 은하의 나선 모양을 닮은 것처럼 작은 발견은 호기심이 되고 호기심은 작업의 원동력이 된다.

우리의 반복적인 일상은 코로나 19로 인해 더 단순해졌다. 이동 범위와 횟수가 줄어들면서 최소한의 움직임을 유지하고 있다. 예를 들어서 나는 일주일에 4일 이상을 ‘집- 작업실- 편의점 또는 마트- 집’으로 이동하며 단순한 생활패턴으로 살고 있다. 주변의 지인들 또한 비슷한 일상의 모습으로 살고 있다.

펜데믹은 생활 패턴뿐 아니라 각자의 이유로 우연히 특정한 장소에 머무는 것 자체가 새로운 집단이 될 수 있는 가능성 또한 보여주었다. 나와 관계없던 스쳐 지나가던 누군가와 같은 공간에 있는 사실 자체가 보이지 않은 관계를 만드는 불편한 상황이 되는 것이다. 이런 사회적 문제는 불특정 공간에 있는 타인을 관찰하는 습관을 만들었다. 타인을 바라보는 따뜻한 눈길이 아닌 서로를 의심하는 눈길을 마주하게 된다. 이 시점, 나는 우연히 마주하는 사람과 사람 사이, 보이지 않는 관계 속에서 새로운 패턴을 찾고 있다.

이.시.점. Public Ed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