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urent de Raucourt - Nightfall

Nightfall (일몰)
Laurent de Raucourt  (로랑 데 로쿠 )
2018.6.30 – 2018.7.15(sun)

황혼은 세상의 원시구조인 하늘과 땅, 빛과 어둠, 그리고 풍경이 드러나는 순간이며, 빛이 사라지면서 사물의 형태 또한 희미해지는 시간이다.  로랑 데 로쿠(Laurent de Raucourt)는 매우 빠르게 지나가 버리는 해질녘의 순간을 놓치지 않고 감각하며 빠르게 스케치한다

시야에서 사라지기 전에 재빠르게 그린 그의 그림에는 테이블, 천 조각, 창문 등 일상의 사물들이 있다. 일몰의 빛을 담고 있는 그림 속 일상의 물건들은 더 이상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는 새로운 존재들이 된다.  작가는 황혼의 시간대에 대상을 보거나 생각하고 느끼는 모든 것을 드로잉으로 표현하고 있다.

Nightfall : the moment where the light downs, the shapes of objects begin to blur.
This is the time for me to paint, when the world appears
in it’s basic, primitive structure : sky, ground, foreground, background,
light, dark…

There is no longer a table, a piece of fabric, a window, things to use,
but a free appearing presence. The nightfall passes very fast,
I can almost see the light changing, so I try to paint so, very quickly,
before my vision disappears. The result is just a sketch,
and it’s all I can do, for all I see or think or feel is a sketch.

– Laurent de Raucourt –

K07. Ruins_Oil on Wood_50x40cm_2018

K08. Ruins_Oil on Canvas_50x40cm_2016

Nightfall

K02. Nightfall_Oil on Canvas_35x27cm_2018

K03. Nightfall_Oil on Canvas_35x27cm_2018

K04. Nightfall_Oil on Canvas_35x27cm_2018

K05. Nightfall_Oil on Canvas_35x27cm_2018

K06. Nightfall_Oil on Canvas_35x27cm_2018

Shadows

(L) Shadows_Oil on Wood_22x27cm_2018 / (R) Shadows_Oil on Canvas_22x27cm_2018

(L) Shadows_Oil on Wood_22x27cm_2018 / (R) Shadows_Oil on Wood_22x27cm_2018

Ruins

K09. Ruins_Oil on Wood_50x40cm_2018

K10. Ruins_Oil on Canvas_50x40cm_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