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정 (LEE, EUN-JUNG) 개인전
균형.불.균형 (balnace.un.balance)
2019.6.15 – 6.28
오후1시-7시. 월요일 휴무

Balance.un.Balance_Oil on Canvas_72.5X90.5cm_2019

균형 잡힌 몸,
균형 잡힌 식습관,
일과 생활 사이의 균형,
양심과 욕심 사이의 균형,

매일 매일의 헐벗은 반복을 넘어서서,
‘깃털만큼의 순간’이 가져오는 새로운 숨결,
어떤 ‘지고의 순간’을 표현하는 것은 불가능한 것일까?

새로 올 국면(局面)

천원_Acrilic on Wood Panel_38.5X40cm_2019
하나 둘 셋_Oil on Canvas_31.5X40.9cm_2019
흙저울_Oil on Canvas_30.6X45.4cm_2019
완생_옷칠팔각쟁반, Oil_45X35.5X10_2019
배우리(웍밴드공)
검은 점과 흰 점. 결코 섞이지 않을 흑백의 점들이 화면 위에 떠다니는 것이 한 눈에 봐도 바둑이다. 두 사람이 검은 돌 181개와 흰 돌 180개를 ‘천원(天元)’을 중심으로 한 361칸의 임의의 점에 번갈아 놓아 집의 다소에 의해 승패를 정하는 바둑. ‘패턴’과 ‘균형’에 지대한 관심을 두고 작업을 이어온 작가가 이번에는 매번 새로운 세계를 구축하고 스러지는 바둑(판)에 주목했다. 바둑판 위, 살고 죽는 ‘수(手)’들은 이미 우주와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를 그리고 있다. 상징을 부여하는 작가의 할 일을 극히 찾아보기 힘든 오래된 세계에 그녀는 왜 뾰족한 수도 없으면서 규칙도 모른 채 덤빈 것일까. 완벽한 세계로 구현된 바둑판 위에서 자신이 오래전부터 구해온 균형을 찾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한 것일까. 화면으로 직접 들어가는 ‘수’밖에 없겠다.

장기, 체스와는 다르게 추상화된 돌일 뿐인 바둑알들은 바둑을 모른다 해도 가지고 노는데 전혀 문제없다. 오목과 알까기가 있으니까. 그런 것처럼 이 그림들도 바둑을 몰라도 보는데 하등 상관없다. 바둑알을 가두는 줄과 칸 없이 가지런히 놓인 361개 음양의 점들은 요지경인지 완전한 조화인지 헷갈리는 ‘국면’을 만들어내고 그 패턴 자체만으로도 시각적인 유희를 던져준다. 작가는 점으로 단순한 패턴을 그려나가다가 점차 기하학적 패턴으로 볼 수 있는 ‘축’과 같은 수순을 밟고 구체적인 판을 그리기 시작했다. 여전히 조형으로 봐도 무리가 없지만 바둑을 안다면 그림을 읽는데 더 좋긴 하다. 검은 돌과 흰 돌이 번갈아가면서 만들어내는 패턴이 끝없이 먹고 먹히는 ‘불패’에서 나온 것이라는 걸 알고, 화면 밖으로까지 끝없이 이어질 그 과정을 생각해본다면 그림으로부터 우리의 삶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되니 말이다.

구체적인 판이라 함은 정석과 달리 중앙을 파고들어 ‘우주류’라고 불리는 기사 다케미야 마사키와 이에 맞선 목진석이 그렸던 ‘하트’가 있다. 작가는 바둑의 규칙으로 들어가서도 ‘정석’을 벗어나 틈을 만들어내는 묘수들에 관심을 가진다. 바둑기사 앞에서 아무렇지 않게 오목을 두면서 수준 높은 바둑세계를 무너뜨릴 수도 있지만, 그 세계 자체 안에서도 틈을 내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다시금 확인하는 것이다. 세계의 질서라고 학습된 선과 규칙들―작가에게는 가부장제나 자본주의 사회라고 해도 무리가 없을―을 뒤집어엎을 기회는 바둑판 안에도 여전히 있음을 작가는 수없이 지어진 집들을 캔버스라는 화면에 옮겨보면서 재확인한다. 바둑판을 뒤엎거나 깽판치지 않아도 규칙 안에서 얼마든지 상대방의 허를 찌를 수 있는 가능성을 점치는 것이다. 어릴 적 아버지와 형제들만 두던 바둑의 화면에 참견하면서 결코 다가갈 수 없는 삶의 ‘균형’에 다가가고자 했던 건 우연만은 아닌 듯하다.

작가는 어디선가 주워온 나무쟁반에도 어김없이 가지런한 바둑알을 그렸다. 가부장 질서 안의 집안일을 연상시키는 옻칠팔각쟁반을 아예 부수거나 바둑알을 그린다 해도 아무렇게나 놓을 수 있었는데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런 그녀가 그린 것은 ‘완생(完生)’. 사방이 막혀도 살아남을 수를 그렸다. 완생이 작가의 삶의 의지라고 한다면 비약이려나. 아무튼 완고한 규칙의 세계에서 오랫동안 살아온 상대를 맞이하기 수월한 곳은 바둑판 바깥이 아니라 안이라는 걸 작가는 경험으로 알고 있다. 더군다나 아무리 급수가 있는 바둑이라지만 접바둑 같은 규칙을 보면 애초부터 수평적인 관계가 가능했던 것으로 볼 수도 있다. 누군가는 이기고 누군가는 질 수밖에 없는 불균형 속에서도 언뜻 언뜻 균형의 손(手)을 드러내기도 하는 것이다. 그래서 살기 어려운 경우(‘매화육궁’)에도 작가는 모든 것을 부정하고 판을 새로 짜기보다 바둑알을 쌓거나 겹치는 방식으로 저항한다.

작가는 결코 섞이지 않고 대립하면서도 조화롭게 공존하는 흑과 백의 긴장을 계속해서 그려낸다. 그리고 그것을 우리 일상으로, 반짝이는 우주로 확장하고자 한다. 우리가 수를 두는 주체가 아니라 누군가에 의해 움직이는 돌일지 모른다는 예감이 들지라도 희고 검은 점들에 최대한의 에너지를 쏟아 붓는다. 그 긴장의 에너지야말로 작가가 계속 구하고자 했던 삶의 균형이며 패턴일지 모르니 말이다. 어쨌거나 가장 중요한 건 화면 위에서 집을 지었다 부쉈다 하면서 그려내는 작은 혁명들이며 그 중에서도 예기치 않게 나오는 ‘하트’, 사랑의 징조 같은 것을 포착하는 일일 것이다. 세계최고 프로바둑기사가 인공지능 알파고에게 패한 충격적인 사건 이후의 시대에도 여전히 삶을 비추는 거울로써 바둑을 바라보는 작가가 우리에게 선사해줄 새로운 국면이 궁금해진다.
THE NEW PHASE
– Bea U-ri (Workband GONG)

Black dots and white dots are ‘Baduk (In Korean, call it Baduk, Chinese is Wei Chi, Japanese is Go. In this article, will refer to it as Baduk.)’ at a glance. The dots are floating on the screen in black and white that never mix. The two men alternate 181 black stones and 180 white stones to a random point of 361 spaces centered on ‘CHEON WON(Tengen: Center of the Board: In the center of the universe)’, which determines the victory and defeat by a lot of territories.

The Artist, who has continued to work with great interest in “pattern” and “balance,” had paid attention to Baduk(on board) which builds a new world and slips away every time. On the Board, the “Su(Play or Play rule)” which live and die already depicts the universe and the world in which we live. The artist’s mission is to give a symbol, but in an environment that has become extremely difficult to find, why did she fulfill without knowing the rules or the solutions? On the board embodied in a perfect world, perhaps the artist thinks she can find the ‘balance’ that has been looking for long time? We have no choices but to go into the screen and play(Su).

Unlike the Oriental(Korea) chess and Western chess, only the abstract stones are no problem to play even if you do not know the rules of Baduk. Cause We have O-MOK(a game of baduk with five checkers placed in a row) and ALKAGI(flipping a Baduk stones using fingers). As such, we have no problem viewing these pictures, even though we do not know the Rule of Baduk. There are 361 pieces of dark and bright in a row without a line and a frame to hold a stone. And this scene creates a confusing ‘phase’, whether it is a raree-show or a perfect harmony, and gives us a visual amusement just by the Pattern created from it. The artist draws a simple pattern as a dot, gradually steps like an “axis” that can be viewed as a geometric pattern, and finally begins to draw a concrete game record. It is still a good idea to look at the art form, but if you know how to play Baduk, it is better to read the picture. If we can knows that the alternate pattern of black stone and white stone comes from the endless “invincibility” of eating and be eating. And if we think about the process of this endlessly leading to the outside of the screen. It is easier to access our lives from pictures.

Unlike Playing by the book, the concrets state of affairs is a “heart-shaped play” in which the “Cosmic style”, “Masaki Takemiya” versus “Mok Jin-seok”. Artists are interested in mysterious solutions, while drawing Baduk rules. This is Play that creates a gap from the standard play. In front of Baduk Player, Playing without hitch O-MOK, it can easily break down the high level Baduk worlds. But it is again to confirm that there are people who make a gap in the world itself. The opportunity to overturn the learned lines and rules of the world order still exists in the board. The order of this world can be called patriarchy or capitalist society to artist. The artist reaffirms these facts by painting the numerous territories onto the canvas. Even if the board is not upset or messed up, the artist predicts the possibility of striking the opponent in the rules of Baduk. When the artist was a child, she attempted to approach the Balance of life, which she could never reach, by interfering with Baduk, which had only her father and her brothers. This fact is not a coincidence.

The artist also painted stones on a wooden tray that picked up somewhere. The artist was able to break the lacquered octagonal tray which means reminiscent of the chief patriarchal order, or to draw a baduk at random, but she did not. She very painted ‘Wan Seang’ (opening theory which can survive even if the road can be blocked). If it is the will of the artist’s life, is it a leap? The artist knows as an experience that the place where it is easy to meet opponents who have lived long in the world of stubborn rules is not outside the board. Furthermore, it is possible to see that a horizontal relationship is possible, even with a degree. Because there are rules like Jeop- Baduk(handicap game). Sometimes, in the imbalance of someone who wins and somebody loses, the Baduk reveals the Play(Su) of balance. So, even if it is difficult to live (‘Maehwa Ryokgung’- Rabbitty six), the artist resists by stacking or overlapping stones without denying all situations and stacking the new deck.

The artist continues to draw the tension of black and white. It is a tension that is never confused, but confronting and harmoniously coexisting. And the artist wants to extend it to our daily lives and into the glittering universe. Even if we are not the subject of the play(Su), but the feeling that it may be a stone moving by someone, the artist pours the maximum energy into the white and black spots. The energy of that tension can be a balance and a pattern of life that the artist would like to continue to seek. In any case, the most important are the small revolutions that draw on the canvas as a land of stone. In the meantime, it might be something like “Heart”, an unexpected sign of love. Even after the shocking event that the world’s top professional Baduk player lost to A·I AlphaGo, I wondered about the new phase in which a artist who looks at Baduk as a mirror reflecting hers life will give us.

361_Oil on Canvas_72.9X90.9cm_2019
우주 361_Oil on Canvas_72.7X90.9cm_2019
이세돌_Oil on Canvas_81X100cm_2019
알파고_Oil on Canvas_72.9X90.9cm_2019
작은 한판_Oil on Canvas_60X72.5cm_2019
큰 한판_Oil on Canvas_130.3X162.2cm_2019
축_Oil on Canvas_116.8X91cm_2019
일방가_Oil on Canvas_116.8X91cm_2019
시작_Oil on Canvas_91.9X65cm_2019
불패_Oil on Canvas_45.8X61cm_2019
매화6궁_Oil on Canvas_72.7X90.9cm_2019
우주류_Oil on Canvas_91X116.8cm_2019

photo by PARK. ChulHo